[Interview] CEO 정병준 대표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