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2 공공데이터의 가치를 높인 국내 사례는 무엇이 있을까?

On 10월 5, 2016

[공공데이터] #2 공공데이터의 가치를 높인 국내 사례는 무엇이 있을까?

안녕하세요 데이터 시각화 전문기업 뉴스젤리입니다.
첫번째 포스팅에서 ‘공공데이터의 가치’를 주제로, 가치의 산정과 분류 그리고 해외 사례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이번엔 보다 가깝게 와닿을 수 있는 국내 사례를 가져왔습니다. 공공데이터 가치의 매트릭스 기억하시나요? 
 %e1%84%89%e1%85%b3%e1%86%af%e1%84%85%e1%85%a1%e1%84%8b%e1%85%b5%e1%84%83%e1%85%b305

자세한 설명은 바로 전 포스팅을 참고해주세요 🙂

http://newsjel.ly/opendata1/

크게 1) 투명성-효율성과 2) 참여성-혁신성으로 나누어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일반시민과 뉴스젤리가 직접 만든 사례를 통해 우리의 일상 속에서 공공데이터가 어떤 가치를 만들 수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투명성-효율성 부문입니다. 정부 3.0 이후, 공공기관의 데이터가 국민들에게 개방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투명성-효율성 가치를 증대시킨 대표적인 첫번째 사례로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은 서울시에서 공공데이터 개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만든 오픈데이터 전용 사이트입니다. 서울시의 모든 정보들을 이곳에서 검색해 볼 수 있으며, 데이터 시각화 솔루션 데이지(DAISY)가 설치되어 있어,  검색 한번으로 시각화 결과물을 만들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e1%84%8b%e1%85%a7%e1%86%af%e1%84%85%e1%85%b5%e1%86%ab%e1%84%83%e1%85%a6%e1%84%8b%e1%85%b5%e1%84%90%e1%85%a5%e1%84%80%e1%85%aa%e1%86%bc%e1%84%8c%e1%85%a1%e1%86%bc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에 설치된 ‘데이지’]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이 처음 만들어 진 것은 2014년, 그리고 열린데이터광장을 시각화 중심의 공공데이터 개방 공간으로 만든 지금. 과연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서울시 열린데이터 광장에 시각화 솔루션을 도입 한 이후, 설치 8개월 만에 약 5000개의 시각화 차트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차트 1개당 평균 458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투명성”을 제고시켰죠!
이로 인해 더 많은 사람들이 공공데이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데이터 시각화 기능으로 자신이 원하는 데이터를 시각화 해 보며 각자에 맞는 다양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e1%84%80%e1%85%a1%e1%84%83%e1%85%b5%e1%84%8b%e1%85%a5%e1%86%ab
[가디언지에 선정된 빅데이터 시티 – 서울]
또한 여러 해외 기관들의 벤치마킹 대상인 ‘서울시 빅데이터 행정’은 가디언지의 ‘지속 가능한 7대 빅데이터 시티’로 선정되어 여러 해외 정부 기관들의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데이터 시각화 기능을 결합시킨 공공데이터 개방 사이트 ‘서울시 열린 데이터 광장’ ! 데이터 개방과 시각화 기능으로 투명성과 효율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사례로 완전 적절하지 않나요?
두번째로 소개해 드릴 사례는 교육, 금융, 행정 등 국내 모든 공공데이터를 볼 수 있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공공데이터포털입니다!
%e1%84%80%e1%85%a9%e1%86%bc%e1%84%80%e1%85%a9%e1%86%bc%e1%84%83%e1%85%a6%e1%84%8b%e1%85%b5%e1%84%90%e1%85%a5%e1%84%91%e1%85%a9%e1%84%90%e1%85%a5%e1%86%af
 [한국정보화진흥원 공공데이터포털에 설치된 ‘데이지’]
공공데이터포털에서는 국내에서 개방 가능한 모든 데이터들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이 달의 데이터’ 라는 내용으로, 매 달 1부문의 공공데이터를 선정하여 시민들이 얻을 수 있는 인사이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4
[공공데이터포털 이달의 데이터]
현재 공공데이터포털은 ‘모든 공공데이터’ 들이 ‘효과적으로 활용’ 될 수 있도록 돕는 공공데이터 개방의 중심에 있는 곳이며, 일반 국민들의 다양한 리서치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내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는 등 개방성과 효율성을 함께 촉진시키고 있습니다.
추가로 살짝 소개해 드릴 것은, 현재 정보화진흥원에서 공공데이터가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돕는 ‘오픈스퀘어-D’ 라는 공공데이터 활용 및 창업 지원공간을 만들어 여러 가지 프로그램들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공공데이터 활용 교육’ 교재 중 시각화 실습 부분에서는, 뉴스젤리의 솔루션 데이지(DAISY)가 실습 도구로 사용되었다는 것을 살짝 알려드립니다 🙂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http://newsjel.ly/daisy_opensquared/

지금까지 국내 공공데이터에서 투명성- 효율성의 가치를 창출한 사례들을 만나보았는데요,
지금부터 참여성-혁신성 부문의 사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최근 국내 여러 공공기관에서는 공공데이터 활용 공모전을 활발하게 개최하고 있는데요.
일반시민과 뉴스젤리가 참여한 공모전 제안 사례를 통해, 공공데이터가 어떻게 참여성과 혁신성을 끌어낼 수 있는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e1%84%80%e1%85%a9%e1%86%bc%e1%84%86%e1%85%a9%e1%84%8c%e1%85%a5%e1%86%ab
<안심 귀가길 안내 앱 ‘안심 ROAD’>
<제 3회 산업통상자원부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장관상을 수상한 김동현 씨의 아이디어인 안심 귀가길 안내 앱 ‘안심 ROAD’ 를 소개드리고자 합니다. 
최근 강남역 사건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묻지마 범죄가 기승하면서, 사회적 불안이 고조되었는데요. 안심 귀가길 안내 앱 ‘안심 ROAD’는 전봇대 번호 데이터를 활용해 인근 CCTV나 긴급대피소가 있는 경로를 안내하는 서비스입니다.
범죄에 쉽게 노출되는 여성과 어린이들이 혼자서 걸어갈 때, 안전한 경로를 선택할 수 있고,  무엇보다 사고시 전신주 번호를 앱을 통해 알 수 있어 신속한 대처 및 구조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이디어 제안자인 김동현 씨는 “최근 많은 범죄들로 혼자 다니는 밤길이 무서운 시기에 안심로드 앱을 통해 안전하게 집까지 걸어 다닐 수 있게 되고, 심야에 일어날 수 있는 사고와 위험으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수상소감을 통해 공공데이터의 창출 가능성을 말씀해주셨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늘 지나쳐왔던 전신주나 CCTV인데, 실제 이렇게 데이터로 관리 되고 있다는 것이 참 놀라웠습니다!
그리고 공공데이터포털에서 서울시 CCTV 데이터를 활용, 행정구별로 CCTV가 얼마나 많이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시각화차트로 만들어본 시민 분이 계시더라구요.
6
<서울시 행정구역별 CCTV 설치대수>
DAISY 데이터 시각화 차트 링크  : https://www.data.go.kr/visual/content/75
전국 CCTV 현황 데이터 다운로드 링크 : goo.gl/6jo8aR
복잡해보이는 CCTV 데이터도 한눈에 보니, 어떤 곳이 더 안전한지 한눈에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DAISY 1.1에는 주소 기준 데이터도 바로 시각화가 가능하다고 하니, 김동현 씨의 아이디어인 ‘도로별 안내’도 곧 시각화 차트로 만나볼 수 있겠네요^^
7-1
<기상 데이터를 활용한 시각화 서비스 (출처 : 조선비즈) >
요즘 날씨, 어떠세요? 지난 주, 밤까진 분명 여름이었는데 다음날 아침이 되자 으슬으슬 가을이 온 것, 여러분들도 느끼셨을텐데요. 기상청의 슈퍼컴퓨터로도 맞추기 어려울 만큼 오락가락한 날씨를 데이터로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예로 식품회사 SPC를 들 수 있습니다. 지난 6월 식품업계에서 최초로 ‘날씨 판매지수’를 만들어 전국 3100여개 파리바게트 점포의 단말기에 제공했다고 하는데요, 날씨지수를 바탕으로 수요예측을 하여, 도입 한 달만에 조리빵 매출이 30% 증가하는 등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합니다.
8
<여름철 기온에 따른 노인계층 우울증 비교>
그렇다면 공공기관에서는 공공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요?
뉴스젤리는 기상청이 주최한 기상데이터 활용 공모전에서 <기상 데이터를 활용한 시각화 서비스>를 제안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아는만큼 보인다’라는 격언처럼, 복잡한 날씨 데이터를 시민이 직접 시각화하여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조할 수 있게 돕고 싶었기 때문이죠!(그리고 아이디어상을 수상했어요:) )
그 중 하나로  여름철 기온 변화에 따른 노인 우울증 및 정신 질환의 상관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시각화 서비스를 제안해봤습니다.
지역별 노인 우울증 경험 환자 분포 현황과 지역별 여름철 기온 및 기상 환경의 비교를 통해 연관관계 및 원인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드리고자 했는데요.
노인요양기관이나 복지센터에 정보를 제공하여, 겉으로는 쉽게 드러나지 않는 우울증을 미리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이 수상의 가장 큰 이유였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공공데이터의 가치와 그 적용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어떠셨나요?
앞으로 데이터 시각화를 통해 복잡한 데이터를 쉽게 풀어 투명성, 효율성, 참여성, 혁신성을 사회에 퍼뜨리는 뉴스젤리가 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 주세요!
데이터 활용에 가치를 더합니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데이터 시각화 솔루션 “데이지(DAISY)”
데이지 문의 : daisy@newsjel.ly
소개 영상 : https://youtu.be/0equwnlmZvQ
브로셔 다운로드 : https://goo.gl/laV50j
  • By 뉴스젤리  0 Comments   
  • DAISY, 공공데이터, 공공데이터 가치창출, 공공데이터 개방, 공공데이터 공모전 수상작, 공공데이터 사례, 공공데이터 시각화, 공공데이터 활용, 공공데이터 활용 공모전, 공공데이터포털, 뉴스젤리, 데이지, 데이터 시각화, 데이터 시각화 솔루션,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

    0 Comment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3 × one =